티스토리 뷰

제주도를 다녀온 지 2개월 남짓, 벌써 다음 여행을 다녀올 시기다.

연초에 한 해의 여행지를 정할 때, 5월의 목적지는 강릉이었지만 약간 비틀어서 얼마 전 화마에 많은 피해를 입은 속초를 다녀와보려 한다.

 

혼자 가기엔 조금 심심하고 ,  병원에서 일하는 친구와 함께 가기 위해 인천에서 사 온 빵으로 간단히 점심을 해결한다 .

 

새로 나온 신상 음료와 함께, 여행을 시작해보자!

 

쉬지 않고 달려 내린천휴게소에 도착한다.

회사 일로 강릉에 다녀왔을 때도 휴게소 시설이 좋아 항상 들르던 곳이기도 하다.

 

수도권과는 다른 공기와 주변 풍경에 벌써부터 여행을 온 느낌이 물씬 난다.

 

올림픽 당시 설치했을 수호랑과 반다비.

 

예전에 왔을 때 저 포즈로 찍어 놓은 사진이 있긴 한데…

그땐 일하러 지나가던 길이라 지금처럼 신나진 않았던 것 같다.

 

긴 운전에 조금은 피로가 쌓여서 바로 가고 싶었던 카페를 찍고 왔다.

오는 길에도 불에 탄 소나무들이 눈에 띄었는데, 카페 앞의 분위기가 어째 심상치 않다.

 

유명한 카페 치고는 입구의 분위기가 을씨년스럽다 했더니, 이번 화재로 전소된 곳 중 하나였다.

구글 지도의 리뷰를 보고 찾아왔건만, 나오는 후기의 순서가 꼭 시간순은 아닌 모양인지 조금 내려보니 전소됐다는 얘기가 나온다.

 

바다를 향해 힘차게 달려 나가는 모양의 조각이 근처 풍경과 대비되어 한층 더 씁쓸하게 느껴진다.

 

근처 건물에도 화재의 흔적이 역력한데, 조명을 자세히 보니 열기에 녹아 있었다.

새삼 얼마나 큰 화재였는지 실감이 난다.

 

지독한 화마에 온 사방이 타 버렸지만, 벌써 땅에는 새순이 올라오고 있다.

지금의 모습이 새순이 자라는 모습이길 바라며, 다음에 속초에 왔을 때에는 이 어려움을 보다 극복한 모습이길 바라며 장소를 떠난다.

 

2019.04.27

'Travel essay, 2019 > 3. Sokcho' 카테고리의 다른 글

Sokcho - #6.  (0) 2019.05.12
Sokcho - #5.  (0) 2019.05.12
Sokcho - #4.  (0) 2019.05.12
Sokcho - #3.  (0) 2019.05.12
Sokcho - #2.  (0) 2019.05.12
Sokcho - #1.  (0) 2019.05.12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