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음날 아침, 어학원에 나가는 W를 따라 밖에 나와 누마부쿠로의 마츠노야에서 아침을 때운다. 꽤 저렴한 편인데도 맛은 여느 식당 부럽지 않다. 튀김도 맛있었고, 맥주까지 곁들이니 여러모로 만족스러운 아침 식사다. 오늘은 3.1절인데, 이런 날에 메이지진구고쿄등 일본 황실과 관련있는 장소들은 그다지 가고 싶은 장소가 못되므로 오늘은 지브리 미술관에 다녀올 예정이다.

 


나카노 역까지 가는 길에 아라이야쿠시바이쇼인이 있다. 아침부터 기름진 음식에 맥주를 마셨더니 조금 찝찝한 입을 소프트로 달래고 소화도 시킬 겸 한 번 들러본다.

 






이곳은 1586년에 창건된 꽤 오래된 절이다. 나카노 구에서 가장 큰 사원이며, 안에는 쿠카이대사가 만들었다는 본존이 전해온다. 에도 막부 시절, 황후가 눈병을 치료하기 위해 이 절에서 기도했는데 눈병이 나은 뒤로, 눈병 치료에 관해 유명해졌다.

 




안은 벌써부터 봄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다시 나카노 역으로 향하던 중, 옆에 서점이 보여 들어갔더니 마침 고독한 미식가만화책이 보인다. 전부터 꼭 갖고 싶었기에 이참에 사기로 한다. 나카노 역에서 목적지인 기치조지 역 까지는 5 정거장, 그닥 먼 거리는 아니다.

 



우리나라에는 길상사라는 이름이 더 익숙할 것 같다. GTO (반항하지마) 시리즈의 배경인 이곳은 생각보다 훨씬 번화가였다. 나름 도쿄 도심에서 멀어져서 적당히 한적한 느낌일 것 같았는데 오히려 신주쿠보다 더 복잡한 것 같다.

 



이노카시라코엔바로 옆에 있는 챠이브레이크라는 카페에 들어왔다. 커피보단 차가 주종인 것 같아 차 한 잔과 머핀을 시키고 잠깐 쉬기로 한다.

 


지브리 미술관을 예약한 시간이 다 되갈 즈음, 한국에 있는 K에게서 화과자를 조금 사달라는 주문을 받았다. 근처에 살 만한 곳이 없을까 둘러보던 중 눈에 띄는 가게가 하나 있어서 내가 먹을 양갱과 K에게 줄 화과자 세트를 하나 사본다.

 

#8. ‘아라이야쿠시바이쇼인’, ‘나카노 역’, ‘기치조지 역’, ‘챠이브레이크’, ‘타와라야’.

 

2017.3.1.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