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츄부 지방을 다녀온 지 만 한 달이 된 시점에 다시 일본에 갈 기회가 생겼다. 본래 할머니를 모시고 온천 여행이라도 다녀오려고 모은 여행자금이었는데, 극구 사양하시기에 일정을 바꾸게 되며 돈이 남게 됐다. 마침 도쿄에서 유학중인 W가 이번에 대학에 합격했기에 도쿄를 뜰 예정이라 해서, 그 전에 한 번 도쿄를 찾아가 보기로 한다.

 

도쿄로 가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크게 나리타와 하네다로 나뉜다. 많은 LCC들이 포진해있는 나리타는 접근성은 좋지 않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항공권을 구할 수 있고, 대형 항공사들이 들어가는 하네다의 경우 상대적으로 항공권은 비싸지만 도쿄와의 접근성이 좋다. 시기만 잘 맞추면 저가 항공사에서 5~6 만원만 더 주고도 김포에서 하네다로 가는 표를 구할 수 있다. 나리타에서 도쿄로 이동하는 비용과 시간이 많많지 않음을 감안하면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일전에 경험했던 전일본공수의 서비스가 굉장히 마음에 들었기에, 이번 도쿄 행도 ANA를 이용한다. 이 안주가 조금 그리웠는데, 드디어 다시 만났다. 사실 ANA의 기내 서비스 중에 제일 마음에 드는 건 이코노미 클래스임에도 제공되는 위스키, 와인과 바로 이 안주다. 제발 밖에서도 팔았으면 좋겠는데...

 


어쩐지 하기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 했더니 탑승교가 없는 게이트에 도착한 모양이다.

 



비자도 필요 없고, 입국 심사에 걸릴 만 한 것도 없기에 1시간도 안 걸려 공항을 빠져나왔다. 도쿄 시내까지는 보통 철도를 이용하는데, 짐도 있고 귀찮기도 해서 신주쿠 역까지 가는 리무진 버스를 탄다. 시내의 길은 막히는 편이었지만, 그래도 제시간에 신주쿠에 도착할 수 있었다.

 


초행에겐 너무도 복잡한 신주쿠 역, 코인락커를 찾으려고 역을 한 두 바퀴는 돈 것 같다. 짐을 맡기고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교엔을 향한다.

 




신주쿠 역을 빠져나와 요요기 방향으로 걷는 중 멀리 ‘NTT 도코모 요요기 빌딩이 눈에 띈다. 도쿄에서 네 번째로 높은 빌딩이다. 하지만 높이에 비해 실제 사무 공간은 작은데, 거의 절반은 안이 빈 외벽만 갖춘 형태이기 때문이다. 위쪽에 보이는 시계는 2002년에 10주년을 기념해 설치됐는데, 시침과 분침이 모두 1톤에 이를 정도로 아주 큰 시계이다. 이 시계 덕분에 도코모 타워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시계탑인 적도 있었다.

     




원래는 기내식도 먹었으니 크게 배가 안 고플 거라 생각해서 바로 교엔에 가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출출하다. 이왕 요요기 역으로 왔으니 근처의 식당가에서 간단하게 끼니를 때워야겠다. 어디 괜찮은 가게가 있으려나?

 



요요기 역 근처에 있는 스시 타카세’. 합리적인 가격에 맛있는 스시를 먹을 수 있는 곳이었다. 이제 배도 찼으니 다시 교엔으로 가보자.

 


여행의 첫 일정부터 꼬였다. 평범한 공원이라 생각해서 휴일이 있는 줄 상상도 못했는데 한 번 조사하고 올 걸 그랬나보다. 서둘러 다른 날 일정을 보며 지금 할 수 있는 일이 있는지 찾아본다.

 

#1. ‘신주쿠 역’, ‘NTT 도코모 요요기 타워’, ‘스시 타카세’, ‘스시’, ‘교엔’.

 

2017.2.27.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