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약간 늦잠을 자고 일어난 뒤, 오늘도 풍요로운 조식과 함께 하루를 시작한다. 다른 메뉴도 좋지만 특히 저 요플레가 가장 마음에 든다. 아침부터 먹으니 뭔가 속도 편한 것 같기도 하고 여러모로 식욕도 돋궈준다.

 


세면을 하며 틀어 놓은 TV에서 종일 비 예보가 나오더니 확실히 하늘이 흐리다. 원래 계획했던 일정보다 행선지가 많이 줄어 시간은 여유롭지만, 시내에서 걸어 다니다가 비라도 맞으면 여러모로 찝찝하기에 타베로그를 켜서 근처에 괜찮은 카페가 있는지 찾아본다.

 


오늘의 첫 카페는 ‘Noymon organic cafe’. 아침을 배불리 먹은 지 얼마 되지도 않았건만, 메뉴의 파르페 사진들을 보니 식욕이 샘솟는다. 당을 채우고, 카페인으로 정신을 맑게 한 뒤 가져온 책이나 조금 읽어야겠다.

 


가져왔던 첫 번째 책인 노르웨이의 숲의 마지막 장을 덮고 나니 어느덧 점심시간이다. 잠깐 숙소에 들러 새 책도 꺼낼 겸, 숙소 근처의 라멘 가게를 들렀다. 근처 학교의 학생들이 메뉴를 고르는데, 혹시나 괜찮은 정보가 될까 해서 귀를 기울여봤다만 고르는 메뉴가 제각각이다. 다 맛있는 거겠지?

 


먼저 교자를 한 접시 시켜본다. 짭짤하면서도 구수한 느낌의 육수가 참 좋다. 의외로 교자 자체의 맛은 그리 특색은 없어서 조금은 아쉬웠다. 개인적으로 물만두보단 군만두 파라 그런지, 물만두는 아주 꽝만 아니면 뭘 먹어도 그게 그거 같다.

 


오늘의 메인 메뉴는 마늘 라멘이다. 한 눈에 보기에도 많은 양의 마늘이 들어갔는데, 의외로 마늘 향은 그리 강하지 않다. 물론 일식 치고는 참 강한 마늘의 존재감이었지만, 생활 속에서 마늘을 퍼먹는 한국 사람이라 그런지 그다지 크게 다가오지 않는다. 역시 라멘은 평범하게 소금으로 간한 녀석이 제일인 것 같다.

 


배불리 먹고 나오니 빗방울이 굵어지기 시작한다. 시영 전차를 타고 시내를 돌아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 전차 승강장을 찾았다.

 


꽤나 덜컹거리고 시끄러운 전차를 타고 시내를 돌아보고, 다음 카페가 있는 츄오구야쿠쇼마에 역에 내린다. 어느덧 비는 우산으로도 막기 힘들 정도로 쏟아지고 있다. 아무래도 오늘은 얌전히 책이나 읽다 돌아갈 팔자인가보다.

 


오늘의 두 번째 카페인 아틀리에 모리히코에 도착했다. 추운 날씨는 아니지만, 빗속을 걷다 보니 조금은 몸이 서늘해져서 따스한 커피를 한 잔 주문한다. 곁들일 간식으로는 오렌지 타르트가 괜찮을 것 같다.

 



커피를 마시니 몸에 서서히 온기가 돈다. 피로도 조금 가셨으니 이제 책을 읽을 시간이다. 아까 숙소에 들러 바꿔 가져온 나쓰메 소세키풀배게를 꺼내 읽기 시작한다.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내다 보니 창가의 자리가 비어 자리를 옮겼다. 그러고 보니 시간이 제법 지났는데도 밖의 비는 그칠 줄을 모른다. 조금 빗방울이 가늘어지면 나가려 했는데, 이러다가 못 나가는 건 아니겠지?

 



케이크 한 조각과 커피 한 잔을 더 시켜본다. ‘야끼라떼라고 써져있어서 궁금해서 시켜봤는데, 우유 거품을 토치로 구운 모양이다. 그리 좋아하는 향은 아니지만, 살짝 뿌린 아몬드와 곁들이니 제법 괜찮은 조합이 된다. 쓴맛이 약간 거슬리긴 하지만, 케이크와 함께 먹으면 될 일이다.

 


무선 이어폰의 배터리가 다 된 모양이다. 카페에서 나오는 노래를 들으며 쉬는 것도 괜찮지만, 꽤나 오래 눌러 앉아있었던 모양이니 비가 오든 말든 일어나야겠다. 저녁 시간이 다가오기도 했고, 어차피 신발도 부츠를 신었으니 빗속을 걸어도 어느 정돈 괜찮겠지.

  

2018.07.02

 


'Travel essay, 2018 > 4. Sapporo'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pporo - #8. Nakajima  (2) 2018.08.12
Sapporo - #7. Susukino  (0) 2018.08.11
Sapporo - #6. Chuo  (0) 2018.08.08
Sapporo - #5. Otaru  (0) 2018.08.06
Sapporo - #4. Yoichi  (0) 2018.08.05
Sapporo - #3. Chuo  (0) 2018.07.24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