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교수님 사정으로 갑자기 공강이 생겼다. 요즘 논문 덕분에 꽤나 피폐한 하루하루였기 때문에, 이 틈에 당일치기로 여행을 다녀올까 해서 행선지를 골라보던 중 포항이 눈에 띄었다. 덕분에 논문 초록을 일요일까지 끝내고, 다녀와서도 발표 준비로 바빠질 예정이지만 일단 오늘은 다 잊고 즐겁게 다녀오자.

 


마침 오늘 쉬는 날인 K를 불러냈다. 아침 일찍 출발하는 KTX여서 식사를 못했는데, 서울역에서 출발한 K가 버거킹에서 햄버거를 사왔다. 오늘 먹부림은 통새우와퍼부터 시작된다.

 


동대구를 지나니 열차 안은 거의 비었다. 최근 해외로 여행을 다니다보니 KTX를 타 본 것도 꽤 오랜만인 것 같다.

 


광명에서 두 시간 남짓, 포항에 도착했다. 당연히 더울 거라 생각했는데, 어째 인천보다 시원한 것 같다.

 


주차장에서 렌터카를 받고, 바로 양동마을로 출발했다. 초행이라 몇 번 헤매긴 했지만 별 탈 없이 양동마을에 도착한다.

 



입장료를 내고 마을에 들어가자마자 눈앞에 보이는 풍경이 마음을 사로잡는다. 연꽃으로 가득 찬 못, 그 뒤로 언덕을 따라 들어선 집들의 모습. 거기다 평일 오전이라 그런지 한적함까지 갖춘 모습이 너무나 마음에 든다.

 


양동마을은 다른 민속촌과 달리 실제로 주민이 거주하는 마을이다. 그래서일까, 여느 전통마을과 다른 생기가 곳곳에 남아있다.

 




먼저 마을의 서쪽부터 돌아보기로 한다. 관가정으로 가기 위해 언덕을 오르던 중, 정충비각이 보여 잠시 살펴본다. 입구의 안내를 읽어보니 병자호란 때 쌍령전투에서 손종로의 충절을 기리기 위해 세운 비석이라 한다. 비석이 세워진 곳 옆에는 함께 전사한 노비 억부의 충절을 기리는 건물도 함께 세워져있다.

 



걷기 시작하니 이내 땀이 나기 시작한다. 거리의 의자 뒤에는 꽤나 오래되 보이는 은행나무가 두 그루 서있는데, 벼락을 맞았는지 크게 꺾인 흔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줄기와 잎이 아주 무성하다.

 


초가집에 TV 안테나가 달려있다. 이 안테나, 군 시절 이후로 처음 보는 것 같은데...

 




솔가지가 잔뜩 꽂힌 담장을 지나 관가정을 향한다.

 


멀리서 뻐꾸기 우는 소리가 들리기에 사진기를 돌리니 급히 날아간다. 새소리가 제법 듣기 좋았는데, 그냥 둘 걸 그랬다.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관가정의 마루. 직접 올라가서 바람을 맞고 싶은 욕심이 생기지만, 아쉽게도 올라갈 수 없었다.

 




관가정을 크게 돌아 다시 들어왔던 문으로 나선다.

 


다음 목적지인 향단으로 가기 위해 왔던 길을 되돌아간다. 한적한 마을에 조용히 울리는 새소리, 제법 따가운 햇볕임에도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 참 걷기 좋은 날이다.

 

#1. ‘포항역’, ‘버거킹’, ‘통새우와퍼’, ‘쏘카’, ‘양동마을’, ‘관가정’, ‘정충비각’.

 

2017.5.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vel essay, 2017. > 3. Gyeongbuk.' 카테고리의 다른 글

Gyeongbuk - #6. Guryongpo.  (0) 2017.05.29
Gyeongbuk - #5. Gampo.  (0) 2017.05.29
Gyeongbuk - #4. Bulguksa.  (2) 2017.05.26
Gyeongbuk - #3. Bulguksa.  (0) 2017.05.26
Gyeongbuk - #2. Yangdong.  (0) 2017.05.26
Gyeongbuk - #1. Yangdong.  (0) 2017.05.25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