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도 하루를 누마부쿠로에서 신주쿠로 가며 시작한다. 평일이기도 하고, 출근시간과 겹쳐 역은 복잡하기 그지없다그러고 보니 어제 꽤나 과음했는데, 양갱이 숙취해소에 효과가 있던가? 거짓말처럼 몸이 가볍다.

 



오늘의 목적지는 메이지진구. 사실 일본 여행을 자주 다니지만 국가신토의 영향을 크게 받은 신사는 찾지도 않고 평범한 신사를 가더라도 참배는 하지 않는데, 국가신토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신사 중 하나인 메이지 신궁에 찾는 것은 꽤 많은 고민을 했던 일이다. 신사의 이름대로 메이지 덴노와 그의 황후인 쇼켄 황후를 모신 신사로, 사후 그를 기념하기 위해 세워진 신사이다.

 



신사 안은 일본 국내 각지에서 가져온 나무로 숲을 이뤘다. 참고로 이 신사가 건립된 것은 1920년으로 당시의 일본 국내라 함은 조선과 대만, 만주를 포함한다. 즉 이곳에도 조선에서 뽑혀온 나무가 심어져 있다는 뜻이다. 뿐만 아니라 입구의 거대한 도리이도 대만에서 가져온 목재로 만들었다 하니, 이 신사를 지은 시대가 어떤 시대였는지 새삼 느끼게 된다. 맹목적인 민족주의는 싫어하지만, 왠지 가슴 한쪽이 불편해지는 것도 사실이다.

 



본전은 복원 공사가 한창이었다. 참고로 이곳은 일본의 새해 참배지로 유명한 곳인데, 새해 첫 날에는 하루에 300만 명이 몰릴 정도라 한다.

 



에마가 잔뜩 걸려있는 신목을 뒤로하고 신사의 나머지 부분을 둘러보기 위해 본전을 떠난다.

 




이곳에도 커다란 도리이가 서있다. 본전 근처에는 공물로 바친 술들이 줄지어 쌓여있고 메이지 덴노와 그 시대의 총리였던 이토 히로부미의 업적에 대해 소개하고 있는데, 온통 미화뿐인 내용이라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린다. 일본인이 메이지 시대에 갖는 향수를 이해할 수 없는 건 아니지만, 그 시대에 가장 고통 받았던 사람들이 누구였는지를 생각한다면 쉽게 납득할 수 없는 소개일 뿐이다. 써놓을 거면 일본어로만 써놓던지, 쓸데없이 영어, 중국어, 한국어로 써놓는 공까지 들였다.

 




괜히 자세하게 들여다봐야 기분만 착잡해지기에 신사 내의 교엔에 들어간다. 신주쿠에 있는 교엔과는 다른 장소로, 신궁 내에 위치한 정원이다. ‘메이지 덴노쇼켄 황후를 위해 지었다는 카쿠운테이를 지나 교엔의 안쪽으로 향한다.

 



오두막을 찍고 잠깐 앉아서 쉬다보니 갑자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한다. 꽤 매섭게 내리는데 기다리면 잠잠해질 것 같아 조금 더 앉아있기로 한다.

 


빗줄기가 제법 약해졌기에 다시 몸을 움직인다. 조금 걷다보니 창포밭이란 뜻의 쇼우부다가 보인다. 본래 창포가 잔뜩 심어져있다는 밭이지만 아직 한겨울이라 그런지 텅 비어있다. 그래도 비가 와서 그런가, 이건 이것대로 느낌이 좋다.

 


안에는 키요마사노이도가 있다. 키요마사라는 글자가 왠지 익숙하다 했더니 가토 키요마사키요마사였다. 이 근방은 그와 관련된 전승이 많은 모양인데, 이 우물도 가토 키요마사가 직접 팠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고 한다.

 



이 우물을 마지막으로 길이 끊기기에 다시 왔던 길을 돌아간다.

 


교엔을 떠나며 다음 목적지로 향한다. 이번엔 또 다른 교엔’, 신주쿠의 교엔으로 갈 차례다.

 

#10. ‘메이지진구’, ‘교엔’, ‘카쿠운테이’, ‘쇼우부다’, 키요마사노이도.

 

2017.3.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ravel essay, 2017. > 2. Tokyo.'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kyo - #12. Numabukuro.  (0) 2017.05.16
Tokyo - #11. Gyoen.  (2) 2017.05.16
Tokyo - #10. Meijijingu.  (2) 2017.05.16
Tokyo - #9. Mitaka & Nakano.  (0) 2017.05.15
Tokyo - #8. Nakano & Kichijoji.  (0) 2017.05.15
Tokyo - #7. Odaiba.  (2) 2017.05.14
댓글쓰기 폼
  • nadrazi 2017.05.20 13:49 신고
    이토 미화하는 글을 한국어, 중국어로 써놓다니 싸이코패스 수준이네요.
  • 바다지기 2017.05.20 16:34 신고
    일본에서는 아직도 인기가 많은 총리 중 한 명이죠. 뭐 도조 같은 녀석을 미화하는 것 보단 나으려나요? 그래봐야 피해국 국민들 입장에선 도낀개낀이지만요.

티스토리 툴바